올해 큰 변화도, 반발도 없었던 ‘장애인연금’|

  • 조은비
  • |조회수 : 681
  • |추천수 : 0
  • |2015-12-30 오전 9:34:18

소득환산율 4%로 하향, 기초급여 2600원 올라

부가급여 현실화, 대상자 확대 숙제 여전히 남아




다이내믹했던 2015년이 끝나간다. 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인활동지원제도, 장애인연금, 장애인 시외이동권, 서울커리어월드 등 올해 장애인계에서 가장 관심을 모았던 키워드는 무엇이었을까?

에이블뉴스는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한 ‘2015년 장애인계 10대 키워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를 중심으로 한해를 결산하는 특집을 전개한다. 세 번째는
장애인연금이다.


매년 10대 키워드 설문 조사에서 상위에 랭크된 장애인연금. 올해 큰 틀에서의 제도 변화가 없고, 별다른 장애인계의 움직임이나 반발이 없었음에도 상위에 올랐다.

‘2015년 장애인계 10대 키워드 설문조사’ 결과 198표를 얻어 3위를 차지했다. 그 만큼 장애인연금에 대한 장애인들의 식지 않는 관심을 반증한다.

올해 장애로 인한 소득상실 비용 보전 성격의 기초급여와 장애로 인한 추가 비용 보전 성격의 부가급여를 합해 지급하는 장애인연금의 변화는 미미했다.

이미 지난해 기초급여 20만원으로 현실화, 소득하위 70%로의 대상 확대를 위한 선정기준액(단독가구 93만원, 부부가구 148만8000원) 인상, 기본재산액 공제한도 상향 조정이 반영된 결과로 예견된 일이기도 했다.

올해 4월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이 2600원 올라 20만 2600원이 지급되고 있다. 이번 기초급여 인상은 실질적인 중증장애인 소득보장을 위해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도록 한 조치다.

특히 지난 10월 장애인연금의 선정기준 중 하나인 소득환산율이 5%에서 4%로 하향 조정됐다.

시중은행 금리하락과 주택연금, 농지연금 등 다른 연금제도의 소득환산율의 수준을 반영한 것. 그동안 주택연금과 농지연금의 소득환산율은 각각 3.27%, 4.37%로 장애인연금의 소득환산율에 비해 낮았다.

지난 23일에는 장애인 연금의 선정기준액을 상향조정하는 내용이 담긴 '장애인연금 선정기준 고시안'이 행정예고 됐다. 선정기준액이 내년 1월부터 단독가구의 경우 기존 월 93만원에서 7만원(7.5%) 오른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되고, 부부가구는 기존 148만 8000원에서 11만 2000원 인상된 월 160만원으로 바뀌는 것.

현재 장애인연금은 18세 이상의 1·2급 장애인과 3급 중복장애인이 대상이며,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기초급여는 1인 수급 시 최소 2만원에서 최대 20만2600원, 2인 수급 시 최소 4만원에서 32만4160원이 지급된다.

부가급여는 18세부터 64세의 경우 기초수급자 8만원, 차상위계층 7만원, 차상위초과자 2만원이 주어진다. 또한 65세 이상은 기초수급자의 경우 28만 2600원, 차상위계층 7만원, 차상위초과자 4만원이다.

내년에도 장애인연금의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초급여액이 내년 4월부터 2630원이 인상돼 지급되고, 1월부터 선정기준액이 약간 오를 뿐 구체적인 대상 확대 등의 계획은 찾아볼 수 없다.

이 같은 상황에 장애인들의 내재된 욕구는 익히 알려졌다 시피 지급 대상 확대와 함께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 보존 성격의 부가급여 현실화다.

중증장애인의 경우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이 23만 6000원 정도 발생하고, 3급 장애인은 대상에서 조차 제외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

아직 장애인연금 관련 장애인계에서 장애인활동지원제도, 사회복지사업정비, 장애등급제 폐지 등의 현안에 묻혀 반발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계속해서 큰 틀에서 제도의 변화가 없다면 언제고 투쟁의 중심이 될 사안 중에 하나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26 인공와우 수술·치료·가족지원 서비스 신청자 모집 조은비 829 2017.04.12
25 장애인의 날을 맞아 배리어푸리 영화 상영 조은비 807 2017.04.12
24 올해부터 장애인 취업성공패키지 공단서 직접 운영공단이 장애인 유형에 .. 조은비 865 2017.01.18
23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10년 전 대비 5배 상승장애인 주 2회 30.. 조은비 792 2017.01.18
22 금 11개.종합 12위 목표, 리우 패럴림픽 선수단 출국 조은비 940 2016.08.29
21 복지부,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2곳 선정 조은비 959 2016.08.29
20 운전 시뮬레이터 활용한 작업치료 "운전재활" 조은비 680 2016.08.29
19 시행 앞둔 한국수어법, 농인 권리 중심에 놓아야 조은비 754 2016.08.02
18 영화 도가니 인화학교에...장애인인권복지타운 추진 조은비 690 2016.08.02
17 청각장애인 독서지도 위한 ‘특별한 교육’    국립중앙도서관, ‘.. 조은비 719 2016.06.16
16 시·청각장애인 TV보급사업, 소외 지역 생겨서는 안 된다 조은비 639 2016.06.16
15 한국수화언어법 제정과 청각장애인의 삶 조은비 688 2016.06.16
14 장애인 노동 책임지는 고용공단, 청각장애인 구직 상담도 못 하나? 조은비 681 2016.06.16
13 ‘농인도 쉽게 이해하는 재밌는 정치 이야기’를 만들다 조은비 747 2016.06.16
12 장애인 고용유지에 딱인 맞춤보조공학기기 조은비 766 2016.03.30
11 4월부터 장애인연금 1410원 인상된다 조은비 647 2016.03.30
10 자립생활 첫 걸음, 국적 달라도 꿈은 통해 조은비 828 2015.12.30
올해 큰 변화도, 반발도 없었던 ‘장애인연금’ 조은비 681 2015.12.30
8 내년도 달라지는 복지제도 알아보기 조은비 822 2015.12.30
7 청각장애인 보청기 구입 시 국가보조금 131만원 지원 조은비 1049 2015.12.12